영국 교육정보

영국의 최신 교육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타 지역 Grammar School 입학 제한 결정

Author
주영한국교육원
Date
23:13 30 Jan 2009
Views
4281
<타 지역 Grammar School 입학 제한 결정>

□ Grammar school이 없는 지역 학생들의 인근 지역 Grammar school 지원 금지 판결
- 학교 입학 관리단은 Warwickshire주 Rugby 지역에 있는 selective school(공립학교 중 시험 등의 전형으로 학생을 선택하는 중등학교)에 인근 주인 Northamptonshire에서 지원자를 받지 말 것을 지시함

□ 반응
- 계층에 기반하여 부모의 학교 선택 결정이 이루어지는 현 상황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됨
- Warwickshire주에서 이웃 지역 학생의 Grammar school 지원을 허용하던 기존 정책은 가난한 가정 출신의 학생을 차별하는 것임
- 학교교육어린이부 장관 Ed Balls가 2008년 발표된 새로운 입학생 선발규정 인용 : “우리는 선택을 좋아하지 않고, 새로운 Grammar school을 지원하지 않는다.”

□ Grammar school 입학 현황
- 장관의 반대의견과 무관하게 지원자는 지난 몇 달간 급격히 증가하였음
- 이유: 사립학교 학비를 감당할 수 없으나 일반 공립학교에 자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부모들이 선호함
- 지원자들 거주 지역에 grammar school이 없을 경우 인근 지역 교육청으로 수천명이 지원함
- 선호되어 온 주: Buckinghamshire, Kent, Lincolnshire

□ 전문가 의견
- 법률회사 Teacher Stern의 교육 전문 담당자 Jack Rabinowicz : 입학 관리단의 결정이 전례를 만들었다고는 할 수는 없으나, 이후 다른 주의 입학 담당자들이 이러한 흐름을 따르게 될 가능성이 높음. Grammar school 전반에 대한 공격으로 보여짐
- 공립교육 캠페인 의장 Melian Mansfield : 이러한 결정이 많은 변화를 낳을 것임
- 국가 Grammar school 연합의 Nick Seaton : 많은 학교들이 새로운 조항에 대해 염려하고 있음

□ 관련 입학 선발 규정 제정 배경
- Warwickshire주 3개 학교의 규정에 Northamptonshire 지역 구청이 이의 신청을 한 것에 따른 것
- Warwickshire주 3개 학교의 학군은 Rugby 지역의 시계탑으로부터 10마일(16km) 반경에 해당하고, 이 학군은 Northamptonshire 지역 경계에 걸치게 됨
- 학교조정위원회의 Alan Parker : 새로운 입학 규정을 만든 이유
◦ Warwickshire주에서 이웃 지역 학생의 Grammar school 지원을 허용하던 기존 규정이 Northamptonshire주의 일부 학교를 사실상 Grammar school에 진학하지 못한 학생이 가게 되는 'secondary moderns' 로 만들고 있음
◦ 시험 응시 및 통학에 10마일 밖의 Grammar school에 가기 위해서는 부모의 시간과 노력, 금전적인 여유가 필요하고, 이는 곧 더 혜택 받은 집단이 성공하는 데 있어 나은 위치에 놓이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임.

□ 학교의 반응
- Rugby 지역 3개 학교에서는 학부모들에게 관련 사항을 서면으로 전달
- Rugby High school 교장 Charlotte Marten : 학부모들은 이러한 변화에 대해 굉장히 낙심할 것으로 보임

<표> 입학경쟁률이 높은 Grammar School

grammarschool


Parents face restrictions on choice of grammar school

-The Times, January 25, 2009

THE right of parents to send their children to grammar schools outside their immediate locality could be curtailed following a landmark ruling.

Admissions watchdogs have ordered a group of selective schools in Rugby, Warwickshire, to stop recruiting from the neighbouring county of Northamptonshire, ruling that the policy undermines local comprehensives.

The ruling will be seen by many as a class-based assault on parental choice – it finds that the Warwickshire policy discriminates against pupils from poor families, citing a new admissions code introduced last year by Ed Balls, the schools secretary.

Balls last year declared: “I don’t like selection. . . We don’t support new grammar schools.”

Despite his opposition, applications to selective state schools have boomed in recent months, fuelled by parents who do not want to use comprehensives but cannot afford to educate their children privately.

Thousands have applied to grammars in neighbouring local authorities if they cannot find one near their homes – Buckinghamshire, Kent and Lincolnshire have proved particularly popular.

This freedom may now come under attack.

Jack Rabinowicz, a senior partner specialising in education at the solicitors Teacher Stern, said that, while the ruling did not technically set a precedent, other adjudicators were likely to follow its lead. “It is a categorical attack on grammar schools,” he said.
Those opposed to selection believe the ruling could bring a string of appeals against cross-border recruitment.

Melian Mansfield, who chairs the Campaign for State Education, said: “This could lead to a lot of changes.”

The Office of the Schools Adjudicator made the ruling following an objection by Northamptonshire county council to the policies of three Warwickshire schools.

The three schools’ catchment area covers a 10-mile radius from a clock tower in Rugby, crossing the county boundary.

The adjudicator, Alan Parker, found that the Warwickshire policy turned some Northamptonshire schools into “de facto secondary moderns”.

He also ruled that the need to take a test and travel 10 miles to school meant that “more advantaged social groups are considerably better placed to succeed.”

The three schools have now written to parents to consult on new rules. “There is likely to be heartbreak and disappointment for some,” said Charlotte Marten, head of Rugby high school.

Nick Seaton of the National Grammar Schools Association said many schools would be worried by the rul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