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교육정보

영국의 최신 교육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좋은 학교 배정을 위한 위장 주소사용 대폭 증가 현상

Author
주영한국교육원
Date
19:06 19 Mar 2008
Views
2085
학교 배정을 위해 위장 주소 사용 사례 대폭 증가

□ 학교 배정을 위한 위장 주소 성행
- 점점 많은 학부모들이 자녀의 학교배정을 위해 거짓 주소를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지역교육 당국의 조사에 의하면 2년 전에 비하여 위장주소를 제출한 경우가 9배로 증가함
- 이들의 대부분은 경쟁이 심한 좋은 학교의 학구(catchment area) 내에 위장 주소를 사용하고 있음

□ 위장 주소 사용 실태 및 사례
- 지역정부연합(Local Government Association : LGA)에 의해 조사가 실시된 31개 지방의 3/4 이상에서 위장전입이 증가한 것으로 밝혀짐
- 조사된 지역의 위장주소의 적발 건수는 2년 전 16건에서 지난해 50건, 올해 147건으로 증가. 이는 England 전 지역으로 환산하면 737건에 이르는 것이고, 이 수치는 단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한 것으로 보임
- 런던의 Richmond Upon Thames 지역의 경우 위장주소 적발 건수가 2006년 5건에서 금년에는 50건으로 증가
- 위장 주소가 성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방정부가 인식하고 이를 막기 위한 노력 때문에 수치가 증가한 측면은 있음
- 가장 흔한 경우는 실제로 동거하지 않는 조부모의 주소를 사용하거나 주택을 소유하고는 있지만 타인에게 임대한 주소를 사용

□ 학교 배정 현황
- 학교 배정 후 발표된 정부자료에 의하면 20% 정도의 학생이 제1 지망 학교에 배정되지 못하고 있음
- 지역별 차이가 심해서 런던의 일부 지역의 경우에는 절반 정도의 학생만이 제1 희망학교에 배정되는 경우도 있음

□ 향후 조치 및 전망
- 위장주소를 사용하여 학교 배정을 받은 일은 사기방지법(Fraud Act)에 의해 불법으로 규정되고 있으나, 발각이 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 배정이 취소되는 이상의 추가 제제는 이루어 지지 않고 있음
- 학교가족어린이부 Ed Balls 장관은 모든 학교의 입학 기준의 공정성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함

□ 출처 : The Times (08.03.19) "Far more parents are lying to secure school places

□ 기사 원문
Soaring numbers of parents are lying about where they live to get their children into leading schools, figures seen by The Times indicate.
An official investigation of local education authorities found that nine times as many families were caught cheating as two years ago. Most had used false addresses within the catchment areas of oversubscribed schools.
More than three quarters of the 31 councils surveyed by the Local Government Association (LGA) reported an increase in deception in recent years. Authorities detected 16 cases of parents lying on application forms two years ago; this rose to 50 last year and 147 this year. This would amount to 735 cases if extrapolated to cover all the education authorities in England.
But the number is just the tip of the iceberg because many parents will have escaped detection.
The rise in figures also reflects growing awareness of the problem and a determination by councils to stamp it out. Officials were tipped off in some cases by disgruntled parents who found out that others had lied.
Government data released last week showed that almost 20 per cent of children had been refused a place at their first-choice school. In some parts of London only half were admitted to their preferred school.
In the London Borough of Richmond upon Thames, the number of fraudulent applications rose from five in 2006 to 50 this year.
Malcolm Eady, the council’s cabinet member for education, said: “The most common examples we uncovered were parents giving the address of the child’s grandparents or of a property they own but rent out to other people. Our admissions team knows every trick in the book and is successful in rooting out bogus applications.”
Lying about where you live to obtain a place is illegal under the Fraud Act. In most cases, however, the offer of a place is withdrawn, with no further action being taken.
Ed Balls, the Schools Secretary, said this week that the fairness of all schools’ admission criteria would be investigated. He told the Commons that Philip Hunter, the chief schools adjudicator, would write to all local authorities asking for a full set of their admission arrangements.